NEC 한국에서 무정지 서버 사업 강화

[전자신문]

일본 NEC가 한국에서 무정지(FT) 서버 사업을 본격화한다. NEC는 일본 내 서버 판매 수위 기업으로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NEC 한국법인인 한국NEC는 무정지 서버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29일 밝혔다. 회사는 지난 2012년 7월 국내 진출 후 처음으로 무정지 서버 전문 업체와도 파트너를 맺었다. NEC 국내 협력사는 씽크테크로 10년 넘게 무정지 서버를 공급해온 회사다.

NEC는 자회사가 230여개에 이르고, 연매출이 연결기준 30조원이 넘는 일본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이다. 일본 x86 서버 시장에서 17년 넘게 1위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컴퓨팅과 통신 분야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NEC는 그동안 한국에 진출하는 일본 기업에 IT인프라를 제공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본격적인 한국 비즈니스 확대 일환으로 무정지 서버 사업 강화를 선언했다.

나머지 보기
씽크테크, NEC 무정지 서버 공급

[전자신문]

씽크테크가 일본 NEC 무정지 서버를 국내 출시한다. 씽크테크(대표 이영록)는 NEC와 파트너 및 리셀러 계약을 맺었다며 3일 이같이 밝혔다. 일본에서 제조한 NEC 무정지 서버를 씽크테크가 한국에 판매하는 것이 양사 협력 내용이다.

씽크테크는 무정지 서버를 공급해온 전문 기업이다. 앞서 미국 S사 제품을 10년 넘게 유통했지만 NEC와 새로운 파트너십을 맺었다.

씽크테크는 NEC와 협력해 국내 무정지 서버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술 지원을 강화해 경쟁사와 서비스를 차별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이미 우이신설경전철에서 추진하는 역무자동화시스템(AFC) 중앙전산기를 NEC 서버로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며 “철도·공공·금융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건일 기자 | benyun@etnews.com
전자신문 기사보기
나머지 보기
PANASAS, "CD-Adapco STAR Korrean Conference 2015(경주)" 참가

[전자신문]

세계적인 전산 유체응용프로그램 소프트웨어 벤더인 씨디어댑코 코리아(CD-Adapco Korea)가 5/28~29에 주최한 CD-Adapco STAR Korean Conference 2015(경주) 행사에Panasas가 Silver 스폰서로 참석하여 제품소개 기회를 가졌습니다.

본 컨퍼런스는 국내외 많은 기업과 대학의 엔지니어링 전문가들 500여명이 참석하여 씨디어댑코의 CAE/CFD의 새로운 전략과 업데이트를 비롯하여솔루션을 활용한 사례들을 공유하고, CAE/CFD 응용프로그램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세미나자리였습니다.

Panasas는 CD-Adapco의 글로벌 기술전문파트너로서 씨디어댑코의 CAE/CFD 응용프로그램의 최고의 성능과 안정성을 보장하여 주는 Scale-out NAS인 ActiveStor제품으로 씨디어댑코 고객에게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나머지 보기
국립농업과학원 정보시스템 이전

[Blog]

씽크테크는 2014년 5월~11월. 국립농업과학원 전산실 정보통신자원 이전 및 신청사 전산환경구축 사업을 수주하여 사업기간 중인 동년 8월 14일~17일 4일간 총 36명의 인원 투입하여 국립농업과학원 정보시스템 이전을 성공리에 완료 하였습니다.




나머지 보기

페이지